Posted by 쿨쿨구구



Posted by 쿨쿨구구

 

 

 

사실 탱크에서 나가는 포탄

 

멋진 디자인의 미사일 모양이거나...

 

 

 

 

 

 

 

 

 

정말 상상속의 포탄 모양이 아닐까...????

 

 

 

 

 

그러나 실제 모습은 이런 모습이다.

 

 

 

 

 

쉽메 말해 화살이다.

 

굉장히 딱딱한 화살을 포탄에 넣어 장약이 화살을 날리는 것이다.

 

 

 

저 화살이 껍데기를 날려버리고 빠른 속도로 날아가서...

 

 

 

 

 

저 두께의 사선 철갑도 뚫어버린다.

 

물론 저거 맞으면 어떤 탱크도 고물이 되고 만다.

 

아... 그리고 저 포탄은 한국군이 쓰는 장비다.

 

일설에 따르면 미군은 규정때문에 못쓴다는데....

 

아주 무서운 무기 되겠다.

Posted by 쿨쿨구구




Posted by 쿨쿨구구



Posted by 쿨쿨구구



Posted by 쿨쿨구구



Posted by 쿨쿨구구



전쟁중에 숨어서 삼시세끼 먹인다는걸 생각해보면 


전쟁이 얼마나 오래걸리고 얼마나 큰 돈이 들며 얼마나 괴로운 일인지 가늠이 될 것입니다. 


Posted by 쿨쿨구구



이 아이에게 벌어진 일은 무엇일까요?





















사진이 가지는 무서운 힘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by 쿨쿨구구






한국전쟁 당시 파병된 터키군들은 15000명. 





미국과 영연방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규모였습니다. 





이 중에서 720명정도가 한국에서 숨을 거두었습니다.


 






그는 당시 길잃은 꼬마 아일라를 터키로 데려오고 싶었지만 





상황이 여의치 못해서 터키로 데려오지 못하고 헤어졌습니다. 





그렇게 흐른 세월이 60년. 그에게 딸이나 마찬가지였던 아일라를





지금까지 애타게 찾는것이었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온 제작진은 주한터키대사관으로 찾아갑니다. 





당시 통역관으로 근무했던 백상기 고문. 











'안카라학원'은 터키군이 세운 어린이 보육시설이었습니다. 





휴전이후에도 1960년대까지 아이들을 돌보며 가르켰고, 





슐레이만부대가 철수하면서 아일라를 맡긴곳도 이 곳 안카라학원이었습니다. 





안카라학원에서 배우고 자란 이들은 지금도 모임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그 모임의 이름은 형제회라고 합니다. 






지금 안카라학원이 있던 자리는 관공소가 들어서고 새롭게 정비되어 





옛날의 흔적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기억만큼은 없어지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다고 합니다.






드디어 찾은 아일라. 





이제 예순이 넘은 아일라도 이제는 할머니. 











안카라학원을 나오고 취업도 하고 결혼도 했습니다. 





부모도 형제도 없이 아일라에게 지금 가족이란 아들과 손자두명이 전부라고 합니다.





그런 아일라에게 제작진이 드디어 찾아갑니다. 









지난 4월 한국은 서른여명의 한국전 터키참전용사들을 초청했습니다. 





슐레이만부부도 함께 초청받아서 한국에 왔습니다.





이 곳에는 462구의 터키군전사자들 시신이 안치되어있습니다. 

















'열쇠같은 이름 아일라. 





친근한 목소리로 아일라하고 깨우면 가장 따뜻했던 날들로 돌아간다.' 



Posted by 쿨쿨구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