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34567

 

넓이의 단위 101쪽에 있는 활동1을 해봤습니다.

애들이 차이를 인식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만...

알아듣는 녀석은 알아듣고 노는 녀석은 놀고 끝입니다.

어느정도 도움이 될듯해서 파워포인트로 만들어 붙임합니다.

100미터는 파노라마 기능으로 겨우 넣었네요.

100미터는 애들이 죽기살기로 뛰는 동영상 보시면 그 길이가 어느정도 느껴집니다.

카메라가 있는 부분이 50m이거든요. 50미터를 더 올라가는 뜨거운 땀의 현장이 담겨져 있습니다.

1아르는 그렸는데 1헥타아르는 그릴수가 없네요.

결국 애들이랑 구글어스로 대충 이정도 될거다 라는 이야기만 나누었습니다.

일제곱킬로미터는 구글어스로 자기 동네를 측정하는 방법 밖에 없겠네요.

딱 1시간 꼬박 들어가는 활동을 겨우 활동1로 넣은

교과서 편집위원들에게 악플을 날려주고 싶어요.

 

 

인디스쿨에 쓴글...

 

진짜 1시간 걸리지만 애들이 개념 잡는데 도움은 된거 같다.

 

정말 1아르 1헥타아르 개념 보통 문제가 아니다.

 

구글어스가 아니면 이거 엄두나 낼수 있을까?

 

 

Posted by 쿨쿨구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슬라이드1.JPG

http://www.greengame.or.kr/

링크를 따라 들어가면  그린게임 캠페인이라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만든 홈페이지입니다.

웹북으로 '우당탕탕 GC맨 수첩' 이라는 만화도 같이 들어가 있습니다.

홍보만화라 게임등급 분류와 이용, 게임 이용매너지키기, 올바른 게임이용 및 자세 지키기에 대한

내용이 실려 있습니다.

http://www.gamek.or.kr/gcman_01/CatoonGame.html  우당탕탕 GC맨 수첩 만화 링크입니다.

학급홈페이지 같은 곳에 링크해두시면 그래도 좀 나을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콘텐츠 진흥원도 업계의 돈을 먹고 자라는 곳이라 업계의 시각으로만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 같습니다.

건전한 게임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겠지만... 업계의 비위에 적당히 맞는 수준에서

이야기하는 듯 보입니다. 그래도 안하는 것보다는 나으니 뭐...

선생님들 한번 보시고 링크나 해두시죠.

게임관련해서 천마디 잔소리보다는 나아보입니다.


인디스쿨에 써둔글
Posted by 쿨쿨구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www.logitech.com/index.cfm/mice_pointers/mice/devices/3443&cl=kr,ko

어떻게 쓰는건지 동영상 한번 보시죠.




1분 남짓이기 때문에 아.. 저런 부분이 편하겠구나 느끼실 것으로 봅니다. 공중이 마우스 패드라 보시면 되고요.

단축키가 몇개 들어가는데 그중에 볼륨조절이 됩니다. 공중에서 볼륨 버튼 누르고 마우스를 좌우로 왔다갔다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볼륨이 줄었다 늘었다 하죠. 그외에 마우스 커서를 잃어버리면(바탕화면이 넓으면...)

마우스를 그냥 흔들면 중앙으로 딱 돌아옵니다. 쓸만한 기능이 쏠쏠하게 담겨있죠.

처음에 익숙하지 않은데 좀 쓰다보면 매우 편합니다. 물론 바닥에 놓고 해도 잘 됩니다.

원래 친구가 세평짜리 자기 방에서 이거들고 헛짓하는걸 보며 저런건 차라리 우리교실로 가져가는게... 낫겠다 싶어.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나온지는 약 3년 정도 되었다고 알고 있고요.

얼마예요... 물으신다면 말없이 고이보내드립니다.

원래 10만원 초반대에 출시되어서 몇몇 마우스 동호회의 공동구매 물품으로 쓰이다가

활용도가 떨어진다고 서서히 인기가 사라져버렸습니다.

그후 각하의 영도아래 서양 지름신을 물리치겠다는 일념으로 만수님의 삽질과 함께 미 제국주의 달러를 올리셨고...

현대자동차 주식 오르듯... 가격이 딱 2배가 되셨습니다. 네... 가격 2배 될때 샀습니다.

인기가 없었다고 해서 한때 중고로 8-10만원에 거래된적도 있다고 하더군요.

집에서 쓰는 분들이야 인기가 없겠죠... 하지만 제가 봤을때 교실에선 최강이죠. 인식률도 매우 좋고 뒷문에서도 마우스질이 됩니다.

교사가 컴퓨터 앞에 있을 이유가 없습니다.

돌아다니면서 이야기하면서 궤관순시하면서... 서서 수업할 수 있습니다.

어머 너무 비싸... ㅜ.ㅜ 네... 전 두개샀습니다. 집사람 것도 사줬죠.

여기서 답이 있습니다. 남편에게 사달라 남친에게 사달라 하시면 됩니다. 핫....

남자분들은 여친에게... "네 생일엔 명품가방, 내생일엔 십자수가 웬말이냐... 이거라도 사달라!!!"

그건 농담이고... 학교 정보부가 예산을 세워 하나씩 구입해보는 겁니다.

시연 동영상을 올린 이유도 윗분들 설득하는데 말보다 한번 보여주는게 낫거든요.

그럼 이번 마우스는 여기까지... 다음엔 무선 타블렛을 보여드릴께요.

 

 

인디스쿨에 써둔글

Posted by 쿨쿨구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