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반선생님께서 이 문제 어떻게 푸냐고 물어왔다.

 

언젠가 한번 풀었는 기억이 있는데 선뜻 생각이 나지 않는 것이었다.

 

분명 내가 봤는 문제인데... 기억력이 이젠 다 되어가나보다.

 

옛날엔 그래도 도형문제 하나만큼은 기가 막히게 풀었는데...

 

서글프다.

 

 

무엇을 구할지는 전혀 생각도 안해보고 도형을 이리저리 해체하기 시작했다.

 

결국... 바보같은 짓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둘로 나누면 될것을....

 

붉은 색으로 써놓은 삼각형의 넓이를 묻는 문제인데...

 

눈에 띄는 삼각형만 찾아들어가고 눈에 띄지 않는 삼각형에 대해서는 그냥 지나쳐간것이다.

 

우선 가이드 라인을 그어서 이상야릇하게 생긱 도형을 반으로 잘라준다.

 

두개의 삼각형으로 만들어준다음

 

가이드 라인을 통해 삼각형의 특징인 밑변과 높이가 같으면 무조건 같은 넓이의

 

삼각형이라는 점을 이용해 문제를 풀어준다.

 

 

 

보이는가... 밑변 12cm짜리 높이 8cm의 삼각형이....

 

그리고 뒤집으면 밑변 7cm 높이 14cm짜리 삼각형이 나타난다.

 

아... 이 쉬운 문제를... 왜그리 힘들어하게 됐는지...

 

수학을 너무 고상하게 풀려고 했던건 아닐까?

 

아니면 핵심을 짚어내지 못한 탓 아닐까?

 

어쨌든 이번 이 문제는 잊지 말아야겠다.

 

 

Posted by 쿨쿨구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234567

 

넓이의 단위 101쪽에 있는 활동1을 해봤습니다.

애들이 차이를 인식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만...

알아듣는 녀석은 알아듣고 노는 녀석은 놀고 끝입니다.

어느정도 도움이 될듯해서 파워포인트로 만들어 붙임합니다.

100미터는 파노라마 기능으로 겨우 넣었네요.

100미터는 애들이 죽기살기로 뛰는 동영상 보시면 그 길이가 어느정도 느껴집니다.

카메라가 있는 부분이 50m이거든요. 50미터를 더 올라가는 뜨거운 땀의 현장이 담겨져 있습니다.

1아르는 그렸는데 1헥타아르는 그릴수가 없네요.

결국 애들이랑 구글어스로 대충 이정도 될거다 라는 이야기만 나누었습니다.

일제곱킬로미터는 구글어스로 자기 동네를 측정하는 방법 밖에 없겠네요.

딱 1시간 꼬박 들어가는 활동을 겨우 활동1로 넣은

교과서 편집위원들에게 악플을 날려주고 싶어요.

 

 

인디스쿨에 쓴글...

 

진짜 1시간 걸리지만 애들이 개념 잡는데 도움은 된거 같다.

 

정말 1아르 1헥타아르 개념 보통 문제가 아니다.

 

구글어스가 아니면 이거 엄두나 낼수 있을까?

 

 

Posted by 쿨쿨구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